남아공 남동부 마을서 '다이아몬드 발견' 소동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남동부 콰줄루나탈주의 한 마을에서 지난 주말부터 다이아몬드가 발견됐다는 소문이 소셜미디어에 나돌면서 전국적으로 큰 소동이 벌어졌다.

15일(현지시간) 뉴스24 등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콰줄루나탈주의 콰흘라티 마을에 다이아몬드 러시가 벌어져 전국에서 수천 명이 몰렸다.

이 마을은 경제중심 요하네스버그에서 남동쪽으로 약 360㎞ 떨어진 작은 도시 레이디스미스 근처에 있다.

급기야 콰줄루나탈 주정부가 나서 '불법 채굴'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또 한꺼번에 너무 많은 사람이 몰려 압사 사고와 함께 제3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파동이 확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일부 사람들이 이곳 대지에서 보석을 캐냈다면서 소셜미디어에 사진과 동영상을 올리고 횡재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사람들은 차를 도로 양옆에 주차한 후 곡괭이와 삽 등을 들고 와 여기저기 파헤치며 너도나도 보석 찾기에 나섰다.

남아공 남동부 마을서 '다이아몬드 발견' 소동

주정부는 지질학자 등을 파견해 문제의 미확인 광물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

로이터 통신은 이에 대해 일각에선 수정 결정판일 가능성을 제기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어떤 사람들은 이 광물을 100∼300랜드(약 8천 원∼2만4천 원)에 팔기 시작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남아공 경제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아 실업률이 올 1분기에 32.6%로 치솟은 상황에서 절망감을 반영한 사태라고 풀이했다.

실업자인 스쿰부조 음벨레는 로이터에 "난 평생 다이아몬드를 보거나 만져보지 못했다.

여기서 만져본 게 생애 처음"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