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앞두고 신경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사이버 안보 등의 이슈에 협력하지 않는다면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방식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이틀 앞으로 다가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회담에 대해 “만약 푸틴 대통령이 사이버 안보 등의 문제에서 협조하기로 선택하면 우리도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가 과거 방식대로 행동하거나 협력하지 않기로 한다면 우린 똑같이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미 최대 송유관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과 세계 최대 육가공 회사 JBS의 북미지부 등에 대한 랜섬웨어 공격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미 당국은 일련의 해킹을 러시아 해커 또는 정부에서 저지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16일 열리는 미·러 정상회담에서 책임을 추궁하겠다는 입장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을 만난 적이 있는데 그는 똑똑하고 터프한 적수”라고 표현했다. 또 푸틴 대통령의 정적으로 러시아에 수감 중인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를 언급하며 “나발니가 죽는다면 러시아가 기본적인 인권을 준수할 의사가 거의 없거나 아예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또 다른 지표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ABC방송 인터뷰에서 나발니 사건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을 살인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살인자 발언에 대해 “그런 비난을 수십 번 들었고, 신경 안 쓴다”며 웃어넘겼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나 또한 웃는다”며 미소로 맞받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NBC방송은 이날 푸틴 대통령과의 인터뷰 전문을 공개했다. 그는 사이버 공격의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는 미 당국의 주장에 대해 “우스꽝스럽다”고 일축한 뒤 “우리는 대선 개입, 사이버 공격 등 온갖 이슈로 비난당해왔다. 그리고 그들은 한 번도 증거를 내놓지 않았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나발니 등 반체제 인사 탄압과 관련해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시위 사건을 거론했다. 지난 1월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해 수백 명이 체포되고 한 명이 경찰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푸틴 대통령은 “못생겼으면 거울을 보고 화내지 말라는 말이 있다”며 “누군가 우리를 비난하면 나는 ‘스스로나 돌아보라’고 말한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가 국제사회에 불안정성을 초래한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서도 “미국은 리비아와 아프가니스탄, 시리아에서 똑같은 일을 하지 않냐”고 응수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