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스포츠카의 대명사인 이탈리아 페라리가 사업 다각화를 위해 패션사업에 진출했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페라리는 전날 밤 본사가 있는 이탈리아 북부 마라넬로의 공장 생산라인에서 첫 번째 패션 컬렉션을 발표하는 패션쇼를 열었다.

아르마니 출신의 페라리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로코 이안노네가 디자인한 이번 컬렉션은 옷의 목 부분 뒤쪽에 페라리 로고를 새겨넣은 커다란 항공 재킷과 파카 등 기성복과 신발, 패션잡화 등으로 구성됐으며 주로 젊은 세대를 공략대상으로 삼았다.

페라리의 최고 브랜드 다각화 책임자인 니콜라 보아리는 향후 10년 안에 브랜드 다각화를 통한 수익이 전체의 10% 정도가 되도록 할 것이라면서 패션산업 진출도 이런 다각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페라리는 마라넬로 공장 인근에 있는 플래그십 매장과 카발리노 레스토랑의 문을 이날 다시 열었으며 연내 밀라노와 로마, 로스앤젤레스와 마이애미에도 매장을 개설할 예정이다.

앞서 페라리는 지난 9일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반도체 제조사인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임원 출신인 베네데토 비냐(52·이탈리아)를 임명하는 등 파격적인 인사를 했다.

'변화의 바람' 페라리 패션업에도 진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