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내각 지지율 37%…최저치서 2%포인트 반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막이 한 달여 앞으로 임박해지면서 취소를 주장하는 일본 내 여론이 다소 약해지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NHK방송이 지난 11~13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233명(유효 답변자)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벌여 14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 7~9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형태를 묻는 항목에서 '취소'를 고른 답변자 비율은 31%로, 한 달 전 조사 때(49%)와 비교해 18%포인트나 떨어졌다.

반면에 무관중 개최 지지 비율은 23%에서 29%, 관중 수 제한 개최 지지 비율은 19%에서 32%로 급등했다.

또 정상 개최는 2%에서 3%로 소폭이나마 높아지면서 조건부를 포함해 전체적으로 64%가 개최 의견을 선택했다.
도쿄올림픽 취소 여론 한 달 새 '49%→31%' 약화

앞서 요미우리신문의 이달 여론 조사에서도 무관중(26%)이나 관중 수 제한(24%) 조건으로 개최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50%, '취소해야 한다' 의견은 48%로 나타나 조건부 개최에 찬성하는 사람이 근소한 차로 많았다.

요미우리신문의 이달 조사에서 취소를 주장하는 응답자 비율도 한 달 전 조사 때(59%)와 비교해 11%포인트 떨어졌다.

일본 유력 매체의 조사에서 잇따라 올림픽 개최 지지 쪽으로 여론 흐름이 돌아선 것은 내달 23일로 개막이 다가오면서 개최할 수밖에 없다는 현실론이 퍼진 영향으로 보인다.

한편 NHK의 이달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은 37%로, 최저치를 기록했던 전월보다 2%포인트 반등했다.

그러나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 비율도 2%포인트 높아진 45%로 집계돼 작년 9월 출범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

이는 부동층 중에서 적극적으로 등을 돌린 사람이 늘어난 원인으로 보인다.

스가 내각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선 긍정적인 의견이 38%, 부정적인 의견이 58%를 차지했다.

또 백신 접종 진척 속도에 대해 '느리다'는 답변자가 65%에 달했고, '순조롭다'는 응답자는 24%에 그쳤다.
도쿄올림픽 취소 여론 한 달 새 '49%→31%' 약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