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지방의회 선거서 야당 승리

핀란드에서 13일(현지시간) 치러진 지방의회 선거에서 중도우파 성향의 야당인 국민연합당이 승리했다고 AP, 블룸버그 통신 등이 14일 전했다.

이날 개표 완료와 함께 나온 초기 집계 결과에 따르면 국민연합당이 전국적으로 21.4%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소속된 집권당인 사회민주당은 17.7%로 2위였다.

연립정부에 참여하고 있는 중도당은 14.9%였다.

이번 선거는 마린 총리가 2019년 12월 취임한 이래 치러진 첫 선거였다.

당초 지난 4월 중순 예정돼 있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됐다.

300여 개 지방자치단체에서 3만5천여 명의 후보가 출마해 8천800명가량을 선출했다.

마린 총리는 전날 예상했던 것보다 결과가 좋지 않다면서 투표율이 55.1%로 낮아 특히 실망했다고 밝혔다.

포퓰리즘 정당인 핀란드인당은 14.5%의 득표율을 기록, 이전 선거 때보다 5.6%포인트 더 높은 지지를 받았다.

35세의 마린 총리는 핀란드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사회민주당은 유권자들, 특히 젊은 층의 마음을 끄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이번 선거에서는 핀란드 정부의 지방자치단체 사회, 보건 서비스 개혁, 세제, 코로나19 출구 전략 영향 등이 주요 쟁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