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 시위 이어지자 '친중' 오르반 총리 철회

헝가리 빅토로 오르반 총리가 중국 대학을 설립하려던 계획을 철회했다.

헝가리서 중국 대학 설립 무산…EU로 첫 진출 불발

친중 노선을 걷는 오르반 총리가 대학 설립을 강행했다면 유럽연합(EU) 내 중국의 첫 대학 진출로 기록될 전망이었지만 반대 시위로 무산됐다고 영국 더타임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르반 총리는 대부분 중국 자본으로 조달하는 2조488억원 규모의 대학 설립을 통해 중국과 더욱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며 투자를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대학은 상하이에 있는 푸단(復旦) 대학의 분교로 설립이 계획대로 추진됐다면 헝가리에서 가장 큰 대학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었다.

그러나 반대 시위가 몇 주간 이어지면서 오르반 총리가 물러선 것이다.

헝가리에서는 오르반 총리의 집권당에 대한 지지율은 높은 편이지만, 중국 대학 설립 방안에는 66%가 반대한다는 여론 조사도 나왔다고 더타임스가 전했다.

교육부 장관은 "유럽의 심장부에 중국의 요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 설립 반대에 앞장선 게르겔리 카라소니 부다페스트 시장은 항의 의미로 거리 이름을 '달라이 라마 길', '홍콩 저항 운동길' 등으로 개명하기도 했다.

오르반 총리는 애초 이 대학의 설립 예정시기를 1년 앞둔 2023년에 대학 설립을 놓고 국민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헝가리서 중국 대학 설립 무산…EU로 첫 진출 불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