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식시장에서 개인 투자자 수요가 일시적으로 몰린 '밈 종목'이 급등락을 반복하면서 후속 밈 주식을 찾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공매도 많은 종목일수록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밈 주식은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블룸버그통신이 13일(현지시간) S3파트너스 데이터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밈 종목 후속 주자는 230개에 이른다. 시가총액이 1억 달러를 넘으면서 공매도 잔량이 15% 이상인 종목이 밈 열풍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밈 주식은 온라인을 통해 입소문이 나 개인 투자자 사이에서 유행처럼 매수 주문이 몰리는 종목이다. 미국 온라인커뮤니티 레딧의 '월스트리트베츠' 주식게시판 이용자들이 공매도 세력에 맞서 게임스톱, AMC 주가를 잇따라 끌어 올리면서 유명해졌다. 게임스톱 주가는 올해 1월 2500% 급등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기관 등의 공매도에 맞서 보복하듯 매수 버튼을 눌렀다. 실제 공매도량이 15%를 넘는 230개 기업 주가를 살펴봤더니 이들 중 80% 이상이 최근 한달 간 상승세를 이어갔다. 주가는 평균 18% 올랐다. 같은 기간 S&P 지수가 2.3% 오른 것을 고려하면 수익률이 높았다.

최근 밈 열풍을 타고 주가가 요동친 보험사 클로버헬스는 유통 주식수 대비 공매도 비율이 42.5%에 이른다. 전기차회사 워크호스(43.1%), 민영교도소업체 GEO그룹(36.7%)도 상당히 높다. 이들은 모두 미국 개인투자자 사이에서 유명세를 치렀다.

공매도 비율이 높다고 모두 밈 열풍에 올라탄 것은 아니었다. 미국 시총 1억 달러 이상 기업 중 공매도율이 가장 높은 광고기업 퍼브매틱(54.2%)은 최근 한달 새 주가가 10% 하락했다. 보트업체 마린맥스도 공매도율이 17%지만 주가가 23% 떨어졌다.

공매도율 17%인 바이오회사 블랙다이아몬드테라퓨틱스는 주가 하락률이 51%에 이른다. 올해 상장한 애완동물 플랫폼 펫코헬스앤웰니스, 데이팅앱 범블 등도 지난달 주가 상승 열풍에 올라타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밈 열풍'이 개인투자자들을 나락으로 떨어뜨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상승세에 올라타 눈 깜짝할 사이에 주가가 급등할 수 있지만, 갑자기 매물이 몰려 하락세로 전환되면 매도시기를 놓칠 수 있어서다. 클로버 헬스 주가는 8~9일 이틀간 142% 급등했다가 바로 하락세로 전환되면서 고점보다 48.15% 떨어진 금액에 거래됐다.

배스킨웰스매지니먼트의 배리 슈워츠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이 같은 방식의 유행은 지속되지 못할 것"이라며 "공매도된 주식을 사는 것이 이익을 낸다는 의미가 아니다"고 했다. "(개인투자자들이) 불장난을 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