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다처제 허용된 종교집단 수장인 인도 남성
조람탕가 트위터 갈무리.

조람탕가 트위터 갈무리.

아내 38명, 자녀 89명, 손주 33명 등을 둬 '세계 최대 가족'의 가장이었던 인도 남성 시온-아 차나(Zion-a Chana)가 13일 76세로 사망했다.

인도 동북부 미조람주의 주총리인 조람탕가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미조람은 비통한 심정으로 시온-아씨에게 이별을 고했다"며 "아내 38명과 자녀 89명을 둔 그는 세계에서 가장 큰 가족을 이끈 것으로 여겨졌다"고 했다.

그는 시온-아 가족 덕분에 해당 마을은 중요한 관광 명소가 됐다고 했다.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온-아는 미조람의 주도 아이졸의 한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평소 당뇨와 고혈압을 앓아온 시온-아는 최근 상태가 나빠졌고 지난 11일 의식 불명 상태가 됐다.

의사 랄린트루앙가 자하우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시온-아는 자택에서 치료를 받다가 상태가 악화돼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으나 도착 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시온-아는 '차나 종파'라고 불리는 종교 집단의 수장이었다. 이 종파는 그의 아버지가 1942년 창시했으며 400여 가족으로 구성된 이 집단은 일부다처제를 허용하고 있다.

그는 17세 때 3살 연상인 여성과 첫 결혼을 했고 이후 가족의 수가 급속히 늘어났다.

시온-아의 가족은 100여개의 방이 있는 4층짜리 건물에서 살았다. 이 건물의 이름은 '신세대 가정'으로 불린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은 시온-아의 가족 수가 조람탕가 주총리가 말한 것보다 더 많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 더힌두는 "시온-아의 아내와 자녀의 수는 각각 39명과 94명이고 손주와 증손주는 33명과 1명"이라며 "총 181명의 가족 구성원이 한 지붕 아래에서 살았다"고 보도했다.

시온-아의 부인과 자녀들은 각각 다른 방에서 생활했지만, 부엌은 공유했다. 이들이 사는 건물은 미조람주의 주요 관광 명소로도 자리 잡았다.

시온-아의 가족은 방송 프로그램 '리플리의 믿거나 말거나'에도 2011년과 2013년 두 차례 소개된 바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