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성명 거의 최종본…신장·홍콩·대만해협 언급
"G7, 중국에 첫 강경 목소리…백신 10억회분 이상 기부 노력"(종합)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중국을 향해 강경 목소리를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0억회분 이상 기부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나올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코뮈니케)에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과 함께 인권·홍콩 이슈가 언급된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dpa는 G7 정상들이 중국에 관해 이렇게 명확하게 비판 목소리를 낸 것은 처음이라고 분석했다.

G7 공동성명 초안에는 중국에 관해 "세계 경제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훼손하는 비시장 정책과 관행을 막기 위해 공동 대응하는 것을 계속 상의하자"는 내용이 들어간다.

정상들은 "특히 신장(新疆)과 관련해서 인권과 자유를 존중하고 홍콩의 자치권과 자유를 지키라고 강조해서 우리의 가치를 증진하겠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서 G7 정상들이 공동성명에서 대만 해협 평화와 안전을 촉구한다고 보도했다.

이와 동시에 기후변화 등 공통 과제에서는 중국과 협력할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dpa는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7 공동성명 거의 최종본에 회원국이 내년 말까지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을 기부하고, 기부를 더 늘리기 위해 앞으로 몇달간 민간 분야와 주요 20개국(G20) 등과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올해 국내 생산 백신 7억회분을 수출하고 이 중 절반은 비회원국으로 보낸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로이터통신은 각국 외교관들이 전날 밤 늦게까지 공동성명 문구를 맞추는 작업을 했고 이제 거의 마무리됐다고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서 보도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코로나19로 어려운 국가 지원을 위해 G7 몫 1천억달러(112조원)를 재배분하는 제안을 두고는 의견이 엇갈렸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에 앞서 IMF 회원국들은 4월 특별인출권(SDR)을 6천500억달러(726조원) 증액하기로 합의했다.

SDR는 IMF가 창출하는 준비자산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