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화이자 코로나 백신 8월부터 생산 계획"

화이자 백신으로 잘 알려진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중국에서 이르면 8월에 생산이 시작될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푸싱(復星·FOSUN) 의약의 우이팡(吳以芳) 회장은 지난 11일 주주총회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고 중국 매일경제가 13일 보도했다.

푸싱의약과 바이오엔테크는 지난달 합작회사를 세우고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을 이용한 코로나19 백신 연간 10억 도스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우 회장은 바이오엔테크와 관련 기술 이전 작업을 하고 있으며 공급망 설비 구입과 원재료 준비 등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오엔테크가 파견한 전문가가 이미 상하이에 도착해 공장 리모델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 회장은 "8월에 전체 생산라인이 완성돼 정상적인 백신 생산을 시작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국의 백신 승인이 늦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관련 절차가 막바지 단계라고 말했다.

푸싱은 이미 임상 시험 데이터와 관련 자료를 중국 당국에 제출했다.

바이오엔테크는 중국 내 백신 유통과 관련, "늦어도 7월까지 당국의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시노팜과 시노백을 포함해 자국 업체의 코로나19 백신을 8억회 넘게 접종했지만 아직 외국 업체의 백신은 승인을 내리지 않고 있다.

홍콩에서는 바이오엔테크 백신이 푸싱을 통해 공급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