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천명 배치해 집회 원천봉쇄…거리서 홀로 침묵의 기념도
미국·독일·호주·일본 등 해외에서 홍콩 민주화 지지 집회
'송환법 반대' 기억조차 힘들어진 홍콩…일부 산발 시위만

작년 국가보안법 도입을 계기로 정부의 힘이 시민사회를 완전히 압도하게 된 홍콩에서 2년 전 벌어진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를 기념하는 활동이 갈수록 위축되고 있다.

1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송환법 반대 시위 시작 2주년(6월 9일) 이후 처음 맞은 주말인 전날 코즈웨이베이와 몽콕 등 도심에는 2천여명의 경찰이 대거 배치돼 삼엄한 경비를 서 공식적인 송환법 반대 시위 2주년 기념집회는 열리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소수의 시민들은 경찰의 금지 방침에도 쇼핑몰 등지에서 산발적인 시위를 시도했다.

경찰은 전날 밤 몽콕 지역 쇼핑몰인 랭함플레이스 구호를 외치는 20여명의 시민을 발견해 이 중 최소 4명을 공공질서 위반 등 혐의로 체포했다.

이날 경찰은 도심 곳곳에서 행인들을 상대로 검문 검색을 하고, 사람들이 모이는 기색이 있으면 곧바로 다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저촉 여지가 있다면서 해산을 요구해 송환법 반대 시위 기념 활동이 사실상 거의 불가능했다.

앞서 홍콩 경찰은 지난 11일 불법집회 참여를 선동했다는 이유로 야권 청년 활동가 2명을 체포했다.

아울러 송환법 반대 시위 2주년 기념을 촉구하는 선전 활동을 벌이던 거리 부스 운영자들에게는 벌금도 부과했다.

'송환법 반대' 기억조차 힘들어진 홍콩…일부 산발 시위만

이런 가운데서도 일부 사람들은 말없이 과거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거리에 나가 침묵한 채 2년 전 시작된 송환법 반대 시위를 기념했다.

코즈웨이베이의 소고 백화점 인근에 서 있던 60대 남성은 "2년 전 일어났던 일을 기억하기 위해 오늘 여기에 왔다"며 "너무 많은 경찰관이 서 있어 안전이 걱정되기는 하지만 밖으로 나와 그날을 조용히 기념하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2019년 6월 9일 홍콩 시민 100만명은 홍콩 당국의 송환법 강행 움직임에 반발해 처음 거리로 나가 시위를 벌였다.

전례 없는 대규모 시위는 이듬해까지 거세게 이어지면서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행정장관 직선 요구 등 전면적인 민주화 운동으로 발전했다.

대규모 민주화 운동 열풍 속에서 2019년 11월 범민주 진영이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압승하면서 정치적 주도권이 친중 진영에서 범야권으로 기우는 변화의 조짐도 나타났다.

하지만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회와 시위가 제약되면서 반정부 운동의 동력이 약화했다.

이어 홍콩 주도권 상실을 우려한 중국이 작년 5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강행함에 따라 정치적 자유의 공간이 크게 위축됐고 조슈아 웡 등 저명 정치인과 활동가들이 대거 당국에 체포되거나 해외로 망명하면서 홍콩 범민주 진영은 급속히 위축된 상태다.

한편, 12일 미국 뉴욕, 독일 베를린, 호주 맬버른, 일본 도쿄 등 세계 여러 도시에서는 홍콩의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송환법 반대' 기억조차 힘들어진 홍콩…일부 산발 시위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