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한 2명 숨지고 30여명 부상
시카고·오스틴·댈러스…주말 맞은 미국 곳곳서 총격 사건

12일(현지시간) 주말을 맞은 미국에서는 곳곳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져 적어도 2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부상했다.

미국 중부의 시카고 남부의 채텀에서는 이날 새벽 2시께 남성 2명이 보도에 서 있는 행인들을 향해 총을 쏴 29살 여성 1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했다고 CNN 방송과 일간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숨진 여성은 배와 왼쪽 무릎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다른 부상자들은 23∼46세의 남녀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양호한 상태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달아난 용의자 2명을 찾고 있다.

시카고에서는 이날 새벽 또 다른 곳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3명이 총에 맞았다.

다행히 이들은 모두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에서는 올해 들어서만 1천500여명이 총에 맞았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18% 증가한 것이다.

이렇게 총에 맞은 사람 중 250여명이 숨졌다.

또 이날 새벽 텍사스주(州) 오스틴 시내에서도 총격 사건이 벌어져 최소한 13명이 다쳤다.

이들은 모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 중 2명은 위중한 상태다.

경찰은 사건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공공보안 카메라 시스템의 동영상을 비롯해 경찰관의 보디카메라(경찰관이 현장 출동 때 가슴 또는 어깨에 다는 카메라), 매장의 감시카메라 등 다양한 카메라 영상을 들여다보고 있다.

시카고·오스틴·댈러스…주말 맞은 미국 곳곳서 총격 사건

전날인 11일에도 텍사스주 댈러스와 조지아주 서배나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서배나에서는 이날 밤 9시께 총격이 벌어져 1명이 숨지고 최소한 8명이 부상했다.

부상자 중에는 2살과 13살짜리 어린이도 포함돼 있으나 다행히 생명을 위협하는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고 서배나경찰은 밝혔다.

그러나 다른 부상자 중에는 심각하거나 위중한 상처를 입은 사람도 있다.

경찰은 용의자나 사건 동기와 관련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댈러스에서도 11일 오후 4시 45분께 총격 사건이 발생해 4살짜리 여자아이를 포함해 5명이 다쳤다.

이 어린이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안정적인 상태라고 경찰은 밝혔다.

나머지 4명의 피해자는 모두 성인 여성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황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총격은 두 집단이 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수사 당국은 용의자가 탄 것으로 보이는 차량 사진을 확보해 추적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