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실험실 유출이란 가설 절대적 불가능"
우한 병원 둘러보는 WHO 전문가들/사진=로이터

우한 병원 둘러보는 WHO 전문가들/사진=로이터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기 시작했다는 의혹이 증폭되는 가운데 중국 보건당국이 바이러스의 실험실 유출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12일 환구망에 따르면 미펑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국가위건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중국과 코로나19 기원의 연관성에 대한 결론은 아주 분명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실험실 유출이란 가설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또 미펑 대변인은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와 협력해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합동 조사까지 했으나, 조사 결과 보고서에는 중국이 코로나19 기원과 관련됐다는 부분이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정보기관이 추가 조사해 90일 이내에 다시 보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영국 정보기관도 우한의 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의혹이 개연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중국은 우한 연구소 바이러스 유출론은 서방 정치인과 언론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에 책임을 떠넘기기 위해 제기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