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6일 첫 정상회담 앞둬
바이든 대통령이 '살인자'라 부른 것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는 푸틴 대통령. / 출처=NBC 화면갈무리

바이든 대통령이 '살인자'라 부른 것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는 푸틴 대통령. / 출처=NBC 화면갈무리

오는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을 앞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은 자신이 ‘살인자(killer)’라고 비난 받은 데 대해 “개의치 않는다”고 답했다.

푸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NBC 방송 단독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당신을) 살인자라고 부른 것을 들었느냐”는 질문을 받자 헛웃음을 지어 보인 뒤 “그런 비난을 수십 번 들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NBC 방송이 인터뷰를 통해 지난 수년간 암살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정적(政敵)들을 화면에 띄우면서 이들을 직접 거론하자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여러 시점에 다른 이유로 다양한 사람들에 의해 사라진 사람들이다”라고 강조했다.

러시아가 미국 기관·기업에 대한 해킹 공격에 연루됐을 것이라는 의혹이나 이란에 첩보 위성 기술을 전수할 것이란 최근 제기된 의혹도 부인했다.

푸틴 대통령은 친분을 과시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해 “비범한 능력을 가진 사람”이라고 평했으며 “직업 정치인인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완전히 다르다”고 언급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