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임명에 의미 부여…"북한에 美 대북정책 알렸다"
셔먼 "美대북특별대표 임명, 北과 대화할 준비됐다는 신호"(종합)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일 미국 정부가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동남아 지역을 순방 중인 셔먼 부장관은 이날 태국 방콕에서 아시아 기자단과의 전화 브리핑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임명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것은 우리가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또다른 신호"라고 밝혔다.

이어 "그들(북한)이 그 가능성(미국과 대화 가능성)을 받아들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우리의 정책을 북한에 알렸다"라고도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미국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성 김 대북특별대표 임명을 발표한 점에 의미를 부여한 발언이다.

특히 셔먼 부장관이 '북한에 알렸다'고 언급한 정책은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 4월말 검토 완료를 발표한 새 대북 정책에 대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는 미 정부가 새 대북 정책을 북한에 설명하기 위해 접촉했지만 북측의 호응을 받아내지 못했다고 지난달 초 보도한 바 있다.

북한에 알렸다는 셔먼 부장관 발언이 미국이 최근 북한에 접촉을 시도했다는 것인지 언론이나 다른 채널을 통해 알려진 것인지 등 구체적 상황은 분명하지 않다.

이와 관련,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전화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이 최근 북한에 다시 연락을 취한 것인지 아니면 앞서 접촉한 것을 의미하는지, 또한 북한의 반응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셔먼 부장관의 언급을 앞서 나가지 않겠다"면서 "오늘 발표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 특별대표는 인도네시아 대사를 지내던 중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일인 지난 1월 20일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을 맡았다.

김 특별대표는 2008∼2011년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를 지냈고 버락 오바마·도널드 트럼프 전 미 행정부에서 대북외교에 깊이 관여했다.

셔먼 부장관은 브리핑에서 김 특별대표가 인도네시아에 전임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