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임명에 의미 부여…"북한에 美 대북정책 알렸다"
셔먼 "美대북특별대표 임명, 北과 대화할 준비됐다는 신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일 미국 정부가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동남아 지역을 순방 중인 셔먼 부장관은 이날 태국 방콕에서 아시아 기자단과의 전화 브리핑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임명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것은 우리가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또다른 신호"라고 밝혔다.

이어 "그들(북한)이 그 가능성(미국과 대화 가능성)을 받아들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우리의 정책을 북한에 알렸다"고도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미국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성 김 대북특별대표 임명을 발표한 점에 의미를 부여한 발언이다.

특히 셔먼 부장관이 '북한에 알렸다'고 언급한 정책은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 4월말 검토 완료를 발표한 새 대북 정책에 대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는 미 정부가 새 대북 정책을 북한에 설명하기 위해 접촉했지만 북측의 호응을 받아내지 못했다고 지난달 초 보도한 바 있다.

김 특별대표는 인도네시아 대사를 지내던 중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일인 지난 1월 20일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을 맡았다.

김 특별대표는 2008∼2011년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를 지냈고 버락 오바마·도널드 트럼프 전 미 행정부에서 대북외교에 깊이 관여했다.

셔먼 부장관은 브리핑에서 김 특별대표가 인도네시아에 전임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