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만의 최고치 기대 5월 금값 상승률

국제 금값이 31일에도 추가로 오르면서 월간 상승률이 거의 8%로 11개월만의 최고치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싱가포르에서 현지 시간으로 낮 12시17분 현재 현물 금값은 온스당 1,912.76달러로, 전날보다 0.2% 올랐으며 미국의 금 선물은 1,913.10달러로 0.3% 상승했다.

이로써 이달 금값 상승률은 약 8%로, 오후에 급락하지만 않으면 작년 7월이후 최고 수준이 된다.

SPI 애셋매니지먼트의 간부인 스티븐 이네스는 "금값이 인플레이션 공포로 힘을 얻고 있는 데다 미 달러화의 약세도 금값을 지지하고 있다"며 "금 강세론자들은 온스당 2,000달러 가능성을 보고 있으며 상당수는 추가 상승도 예상한다"고 말했다.

금은 전통적으로 인플레이션을 헤지하는 자산으로 활용돼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