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가지며 인터뷰, 녹취록 공개
기자 "업무의 일부, 문제될 거 없어"

녹음본, SNS 빠르게 전파
/사진=루이스 피셔 인스타그램

/사진=루이스 피셔 인스타그램

성관계 중 인터뷰를 진행하고, 해당 상황에서 녹취된 음성을 그대로 뉴스로 공개한 기자가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26세 덴마크 기자 루이스 피셔가 성인 클럽 취재 도중 그곳에서 만난 남성과 성관계를 하면서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성관계 도중 진행된 인터뷰 음성은 방송을 통해 공개됐고, 신음소리 등도 고스란히 담겨 있어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루이스 피셔 기자는 입장료와 연회비를 내고 출입한 멤버들이 성관계를 갖는 것으로 알려진 스윙어 클럽(swinger clubs) 취재에 나섰다. 해당 클럽은 덴마크 코펜하겐 인근에 위치해 있고, 코로나19 제한 조치가 완료된 후 다시 문을 연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스 피셔는 스윙어 클럽에서 한 남성을 만나 함께 와인을 마셨고, 이후 큰 침대로 함께 이동했다. 루이스 피셔는 "그들이 나를 초대 했다"며 "스윙어 클럽에서 뭘 해야하는지 보여주겠다면서 몸을 쓰다듬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전했다.

이후 루이스 피셔는 남성과 성관계를 하면서 어떻게 이곳에 오게됐는지, 어떤 경험들을 했는지 물었다. 성관계 중이기에 자연스럽게 신음소리가 함께 녹음이 됐고, 루이스 피셔는 이에 대한 삭제나 편집 없이 녹음 내용을 라디오 프로그램 '4모닝쇼'에서 공개했다.

방송 후 신음 소리와 관련된 질문에 루이스 피셔는 "취재를 하면서 성관계까지 가질 계획은 없었다"면서도 "업무의 연장이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었다"며 "모든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세상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하는 게 제 일의 일부"라고 밝혔다.

루이스 피셔의 생생한 녹취록은 이후 SNS를 통해 널리 공유됐다. 이후 세계 곳곳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몇몇 이용자들은 "이건 (성관계에 대한) 핑계이며 불필요했다"라고 자극적인 보도 내용에 우려를 표현했고, "이건 '여성'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남자가 라디오에서 성관계를 가졌다고 공개했다면 전국적인 비난을 받았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루이스 피셔는 논란 이후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에서 '대단한 존경', '용감한', '좋은 저널리즘'이라는 해시태그를 많이 봤다"며 "많은 지지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