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뤼도 총리, 여객기 강제착륙 사건에 "너무 충격적"
캐나다, 벨라루스 제재 검토…벨라루스는 주캐나다 대사관 폐쇄

옛 소련국가 벨라루스가 아일랜드 여객기를 강제 착륙시킨 사건과 관련해 국제사회의 규탄이 이어지는 가운데 캐나다도 벨라루스에 대한 추가 제재 검토 가능성을 시사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25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벨라루스 정권의 행동은 너무 충격적이고 불법적이며 전혀 용납될 수 없는 것"이라며 "민항기에 대해 이런 식의 위험한 개입을 하는 것을 규탄한다"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는 벨라루스에 대해 제재를 시행 중이고 추가적인 옵션이 더 있는지 검토해볼 것"이라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등을 포함해 가능한 모든 국제기관을 통한 조치도 지지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8월 벨라루스 대선 부정에 따라 캐나다는 현재 벨라루스의 관리 55명을 대상으로 제재를 시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오타와에 있는 캐나다 주재 벨라루스 대사관은 오는 9월1일부터 대사관을 폐쇄하겠다는 성명을 이날 발표했다.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대사관은 성명에서 "벨라루스 정부는 캐나다 주재 벨라루스 대사관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2021년 9월 1일부로 주캐나다 벨라루스 대사관의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 영사 업무도 7월 10일부로 중단되며 그 이후에는 뉴욕에 있는 영사관이 기능을 대신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대사관은 성명에서 대사관 폐쇄를 결정한 이유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전날 있었던 벨라루스와 발틱국가 라트비아 간 상호 외교관 맞추방 사건 하루 만에 벨라루스가 캐나다 대사관 폐쇄 발표를 했다고 스푸트니크는 전했다.

이와 관련, 예프게니 루사크 대사 대행은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번 결정은 현재의 양자 접촉에 대한 실질적인 영향을 분석해서 나온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로 불리는 루카셴코 대통령은 지난 23일 전투기를 동원해 아일랜드 항공사 라이언에어 여객기를 강제로 착륙시킨 뒤 이 비행기에 타고 있던 반체제 인사 라만 프라타세비치를 체포했다.

이에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은 임시 정상회의를 열어 벨라루스 여객기의 역내 비행 금지를 포함한 광범위한 제재를 결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벨라루스를 규탄하는 성명에서 EU의 제재 결정을 환영하며 "미국 역시 이에 상응하는 적절한 방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