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택가격, 15년 만에 최대폭 급등

미국의 3월 주택가격이 15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25일(현지시간)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3월 전국주택가격지수는 지난해 3월보다 13.2%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월 12%보다도 상승폭이 더 커진 것으로 2005년 1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이다. 이로써 미국 주택가격은 10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작년 3월과 비교해 미국 내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2.8%,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3.3% 각각 뛰었다.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2.4%)를 1%포인트 가까이 상회했다.

피닉스는 전년 동월보다 20% 급등해 22개월 연속 미국에서 가장 집값이 많이 오른 도시가 됐다. 샌디에이고가 19.1% 상승으로 그 뒤를 이었다. 시애틀도 18.3% 올랐다.

지난 3월 미국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소폭 상승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역대급으로 낮은 수준인 가운데 수급 불일치가 심화하면서 가격이 더 튀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시장에 매물로 나온 주택은 107만 가구로 전년 동월보다 28.2% 급감했다.

수급 불일치로 거래 절벽 현상도 이어졌다. 미국의 4월 기존 주택판매량은 전월보다 2.7% 줄어든 585만 채로 집계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0.2% 늘어난 602만 채였다. 지난해 12월과 1월까지 증가하던 주택판매량은 2월부터 3개월 연속 감소했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인다이시즈 운영이사는 "코로나19로 도심 아파트에서 교외 주택으로 옮기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