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24일 영국에서 내달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성사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미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지난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개최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간의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일본 정부가 어떻게 평가하는지를 묻는 말에 "제3국 간의 회담"인 점을 들어 논평하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다만 "이미 미일 정상 간에도 (의견이) 일치한 대로 한미일 3개국 협력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및 번영을 위해 불가결하다"라고 전제한 뒤 "(일본 정부 입장에선) 대북 대응을 비롯해 지역 안정을 위해 한미일 3국 간 협력을 유지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일 3국의 정상회담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정해진 게 없다고 덧붙였다.

日관방장관, 한미일 정상회담 추진설에 "결정된 것 없어"

앞서 교도통신은 지난 15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초청된 가운데 내달 11~13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열릴 예정인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이 3국 정상회의를 별도로 여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번에 한미일 정상회의가 개최되면 2017년 9월 유엔총회 기간에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와 함께 한 이후로는 처음이 된다.

가토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와 관련해 진전된 논의 내용이 없음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가토 장관은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에서 한국군의 미사일 사거리(800㎞) 제한을 해제키로 합의한 것에 대해 "동아시아의 엄중한 안보 환경 속에서 대북 대응을 포함한 한미일 안보 협력이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한미 간 등 지역 국가들의 움직임을 계속 주시하겠다고 반응했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