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향해 "타국 겨냥한 배타적 소집단 성공하지 못할 것"
중국, 한미 '대만' 언급에 "외부 간섭 용납못해"(종합)

한국·미국 정상회담 이후 발표된 공동성명에서 대만 문제가 처음 언급된 것을 놓고 중국 정부가 내정 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공동성명 내용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대만과 남중국해 문제가 공동성명에 들어간 것을 비판했다.

그는 "대만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이라면서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국가들은 대만 문제에서 언행을 신중해야 하며 불장난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 관계 발전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돼야지 그 반대여서는 안 되며, 중국을 포함한 제3자의 이익을 해쳐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남중국해와 관련해서는 "각국이 국제법에 따라 남중국해에서 항행과 비행의 자유를 누리고 있으므로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공동성명에서 들어간 '국제 질서를 위협하는 행위 반대', '포용적이고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을 유지' 등의 문구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자오 대변인은 "하나 또는 몇 개 나라가 일방적으로 국제질서를 정의할 자격은 없고 자기의 기준을 남에게 강요할 자격은 더더욱 없다"면서 "중국은 관련 국가가 타국을 겨냥한 4자 체제, 인도·태평양 전략 등 배타적 소집단을 만드는 것에 시종 반대한다.

이런 행동은 성공하지 못 할 것이며 출구도 없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동맹을 규합하면서 중국 봉쇄 정책을 펴는 것에 대한 비판이다.

4자 체제란 중국에 대항하는 미국 주도의 4개국 안보 협의체 '쿼드'(Quad)를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중국, 한미 '대만' 언급에 "외부 간섭 용납못해"(종합)

한미 양국은 21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이후 공동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대만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했다.

양국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남중국해 및 여타 지역에서 평화와 안정, 합법적이고 방해받지 않는 상업 및 항행·상공비행의 자유를 포함한 국제법 존중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오 대변인이 밝힌 중국 정부의 입장은 지난달 미국·일본 정상회담 때와 비교하면 강도가 약한 편이다.

미일 공동성명에서는 대만 문제 외에도 홍콩과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티베트, 남중국해,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문제 등도 거론됐는데 중국 외교부는 "중국의 내정을 거칠게 간섭하고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었다.

한편 자오 대변인은 한미 회담에서 합의한 미사일 지침 폐지와 관련해서 "현 형세에서 각측이 함께 노력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힘쓰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건설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기업들의 대미 반도체 투자 계획에 대해서는 "각국이 시장 규칙을 존중하고 글로벌 산업망과 공급망 수호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언제 방한할지에 대해서는 "제공할 정보가 없다"고만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