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미 '대만' 언급에 우려 표명…"외부 간섭 용납못해"

한국·미국 정상회담 이후 발표된 공동성명에서 대만 문제가 처음 언급된 것을 놓고 중국 정부가 내정 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공동성명 내용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대만과 남중국해 문제가 공동성명에 들어간 것을 비판했다.

그는 "대만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이라면서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국가들은 대만 문제에서 언행을 신중해야 하며 불장난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남중국해와 관련해서는 "각국이 국제법에 따라 남중국해에서 항행과 비행의 자유를 누리고 있으므로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은 21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이후 공동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대만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했는데 한미 양국이 공동성명에서 대만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이다.

양국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남중국해 및 여타 지역에서 평화와 안정, 합법적이고 방해받지 않는 상업 및 항행·상공비행의 자유를 포함한 국제법 존중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오 대변인이 밝힌 중국 정부의 입장은 지난달 미국·일본 정상회담 때보다는 강도가 약하다.

미일 공동성명에서는 대만 문제 외에도 홍콩과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티베트, 남중국해,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문제 등도 거론됐는데 중국 외교부는 "중국의 내정을 거칠게 간섭하고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