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문가 "미국의 한일 동원한 대중국 압박 거세"…웨이보서도 주목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대화 통한 비핵화도 주목
중국 매체 '한미 공동성명 대만 언급' 주목…"내정 간섭"(종합)

중국 관영 매체들과 관변 학자들은 한미 정상회담의 공동 성명에서 대만과 남중국해가 언급됐다면서 중국의 내정을 간섭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22일 환구망(環球網)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통해 한반도 정세와 양자 협력, 한미 동맹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면서 대만 언급을 정조준했다.

환구망은 "이날 공동 성명에서 대만과 남중국해가 역시 거론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 정상이 성명에서 포용적이고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을 유지할 것을 약속했으며 대만 해협에서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지난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대만과 남중국해 등 중국 관련 내용이 거론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대만과 댜오위다오(釣魚島)는 중국 영토며 홍콩과 신장(新疆) 문제는 중국 내정이라고 결연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고 전했다.

환구망은 "수천 자에 달하는 한미 공동성명에는 양국이 새로운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심화하고 5G와 6G, 반도체를 포함한 신기술 분야, 기후 등에서 새로운 연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며 경계심을 보였다.

다즈강 헤이룽장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은 한미 정상회담 공동 성명과 관련해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는데 이는 많은 사람이 예상치 못했던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즈강 소장은 "미국이 한국과 일본을 끌어들여 중국을 견제하려는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는 한국의 국익과 동북아의 현실에 부합하지 않고 한중 관계 개선에 영향을 미쳐 후유증이 따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중국 매체 '한미 공동성명 대만 언급' 주목…"내정 간섭"(종합)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도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공동 성명에서 대만과 남중국해를 언급했다는 점을 핵심 내용으로 올려놨으며 검색 순위 10위권에 올랐다.

이에 중국 누리꾼은 댓글 등을 통해 "미국은 한국을 이용해 내정 간섭을 하지 말라"는 등 비난을 쏟아냈다.

아울러 봉황망(鳳凰網) 등 중국 매체들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로 한국군의 미사일 개발에 '족쇄'로 여겨졌던 한미 미사일 지침이 42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 점을 주목했다.

또한, 한미 정상이 대화와 외교를 통한 북한 비핵화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자고 합의한 점도 일제히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