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미사일지침 해제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한ㆍ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공동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한ㆍ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공동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의 관영 매체가 한·미 정상회담 공동 성명에서 대만과 남중국해가 언급된 것과 관련 중국의 내정을 간섭한 것이라며 불만을 표했다.

22일 중국 관영 환구망은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가진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정세와 양자 협력, 한·미 동맹 등에 대한 논의를 마치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고 언급한 뒤 이 같이 지적했다.

환구망은 "이날 공동 성명에서 대만과 남중국해가 역시 거론됐다"는 점을 짚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 정상이 포용적이고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을 유지할 것을 약속했다며 "대만 해협에서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지난달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대만과 남중국해 등 중국 관련 내용이 언급되자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대만과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열도)는 중국 영토며 홍콩과 신장 문제는 중국 내정이라고 반대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고 전했다. 당시 중국은 "중국의 내정을 도 넘게 간섭하고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미일 정상 간 공동성명에 대한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환구망 등 중국 매체들은 또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그간 '족쇄'로 여겨졌던 한·미 미사일지침이 42년 만에 완전히 해제된 점에 주목했다. 한·미 미사일지침의 완전 해제는 한국이 독자적 방위력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는 의미를 갖는다. 미국 입장에서는 대중국 압박 수단으로 사용될 여지도 있다.

또 매체들은 한·미 정상이 대화를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진하자고 한 점도 일제히 보도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