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대화 통한 비핵화도 주목
중국 매체 "한미 공동성명에 대만 언급…내정 간섭"

중국 관영 환구망(環球網)은 한미 정상회담의 공동 성명에서 대만과 남중국해가 언급됐다면서 중국의 내정을 간섭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22일 환구망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통해 한반도 정세와 양자 협력, 한미 동맹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면서 이런 불만을 토로했다.

환구망은 "이날 공동 성명에서 대만과 남중국해가 역시 거론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 정상이 성명에서 포용적이고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을 유지할 것을 약속했으며 대만 해협에서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지난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대만과 남중국해 등 중국 관련 내용이 거론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대만과 댜오위다오(釣魚島)는 중국 영토며 홍콩과 신장(新疆) 문제는 중국 내정이라고 결연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고 전했다.

환구망은 "수천 자에 달하는 한미 공동성명에는 양국이 새로운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심화하고 5G와 6G, 반도체를 포함한 신기술 분야, 기후 등에서 새로운 연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며 경계심을 보였다.

아울러 봉황망(鳳凰網) 등 중국 매체들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로 한국군의 미사일 개발에 '족쇄'로 여겨졌던 한미 미사일 지침이 42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 점을 주목했다.

또한, 한미 정상이 대화와 외교를 통한 북한 비핵화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자고 합의한 점도 일제히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