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브 루스 야구카드 경매 나온다…3t 수집품 226억 달해

CNN "40년간 수집한 3t 트럭 분량…감정가 2000만달러 추정"
"베이브 루스 야구카드, 경매가 신기록 경신 전망"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의사가 수집한 스포츠 카드와 기념품의 가치가 2000만달러(약 225억5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40년 넘게 수집한 수집품들은 다음달 온라인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20일(현지시간) 미 CNN방송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신경과 전문의로 활동한 토머스 뉴먼(73)은 지난 1월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뉴먼은 취미 중 하나로 스포츠카드와 기념품 수집을 즐겼다. 그가 모은 이른바 '뉴먼 컬렉션'은 3t 트럭을 가득 채울 정도로 양이 막대한 동시에 보존상태가 양호하고, 희귀성이 높은 기념품이 들어있어 주목받고 있다.

가장 오래된 수집품의 경우 1880년대 나온 것도 있다. 뉴먼의 아들 스튜어트는 CNN에 "선친은 1980년대 초부터 수집을 시작했다. 당시 선친이 10대였던 1957∼1959년에 나온 카드를 수집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목을 받는 수집품은 1933년 나온 베이브 루스의 야구카드다. 최고가 수집품으로 꼽히며 야구카드 경매가 신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종전 역대 최고가 야구카드는 1952년 발행된 미키 맨틀의 야구카드로, 520만달러(약 58억6000만원)에 팔린 바 있다.

또한 뉴먼의 수집품에는 베이브 루스가 직접 사인한 야구공과 함께 타이 코브·루 게릭·호너스 와그너·테드 윌리엄스의 야구카드 등이 있다.

뉴먼은 40년 넘게 방대한 량의 수집품을 모으면서 자택뿐 아니라 병원 사무실에도 일부 보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감정평가업체 컬렉터스 유니버스의 조 올랜도 최고경영자(CEO)는 "뉴먼 컬렉션은 보기 힘든 수준의 품질과 깊이감을 지녔다. 수집가들이 컬렉션에 물품을 추가할 평생에 한 번 있을 기회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뉴먼의 수집품 경매는 다음달 21일부터 7월10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한편, 미국에서 야구카드와 기념품은 꾸준히 수집가의 사랑을 받아왔다. 야구카드는 프로야구 선수의 인기 가늠자가 되기도 한다. 최근에는 전 세계적으로 NFT(대체 불가능 토큰·Non Fungible Token) 열풍이 불며 뉴욕 메츠의 투수 타이완 워커가 본인의 디지털 야구 카드를 경매에 내놔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올해 3월 워커는 메이저리그 현역 선수로는 처음으로 본인의 디지털 야구 카드를 경매에 부쳐 4275달러에 낙찰, 수익금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