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초 출범한 TAAF, 출범 2주여만에 11억달러 모금
바이든 대통령 면담도…차별근절 활동에 기금 활용
아시아계 미국인 지원에 성금 1조1천400억원 모였다

아시아계 미국인 증오방지법이 최근 미 의회를 통과한 데 이어 민간 분야에서도 아시아계 미국인을 돕기 위한 기금 모금이 매우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미국의 아시아계 기업인들이 주축이 돼 이달 초 출범한 '아시아계 미국인 재단'(TAAF·The Asian American Foundation)은 20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출범 이후 지금까지 총 11억 달러(약 1조1천400억원)의 기금을 모았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TAAF의 성명은 마침 미 의회를 통과한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서명한 것에 맞춰 발표됐다.

TAAF는 또 소날 샤 TAAF 회장과 이사들이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내정책위원장 등과 함께 아시아계 차별 근절을 위한 기금 활용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TAAF 대표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도 면담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백악관 회의에는 CNN 방송 앵커인 리사 링, 한국계 배우 대니얼 대 김 등 TAAF 자문위원들과 마스터카드, 맥아더재단 등 기부자 대표들도 화상으로 참여했다.

TAAF는 최근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 지난 3일 출범해 관심을 모았다.

출범 당시 이들은 TAAF에 1억2천50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출범 2주 만에 10억 달러 가까운 기금이 더 모인 것이다.

기부금을 낸 주요 아시아계 기업인 중에는 대형 사모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의 공동사장인 한국계 조지프 배, 헤지펀드 히말라야캐피털의 창립자 겸 회장 리루, 알리바바 부회장 조지프 차이, 야후 공동창업자 제리 양 등이 포함됐다.

TAAF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마존, 뱅크오브아메리카, 코카콜라, 페덱스, 골드만삭스, 구글, JP모건, 버라이즌, 월마트 등 여러 기업도 재단의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TAAF는 증오범죄 사건을 추적하기 위한 공통의 자료 기준을 수립하고,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의 역사를 미국 역사의 한 부분으로 가르치는 초·중등 및 대학 커리큘럼을 신설하는 등 아시아계 미국인 지원에 앞장서는 단체와 개인을 지원하는 데 모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샤 회장은 "오늘 이 역사적인 발표는 이 나라에 살고 있는 2천300만 아시아·태평양계(AAPI) 미국인들에게 더 밝고 나은 미래를 위해 TAAF와 파트너들이 함께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계 미국인 지원에 성금 1조1천400억원 모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