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테슬라 자율주행 중 또 경찰차에 '쾅'

미국에서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자율주행차가 경찰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또 발생했다.

미국 ABC 방송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주 당국이 테슬라가 주차 중이던 경찰 순찰차를 들이받은 사고를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저녁 시애틀 북부 알링턴 지역에서 경찰이 교통사고를 조사하려고 갓길에 순찰차를 주차했을 때 2015년형 테슬라가 접근한 뒤 추돌했다.

순찰차는 크게 파손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운전자는 자율주행모드로 운행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페이스북에 파손된 순찰차 사진을 올리고 "자율주행차가 여러분이 안전하게 이동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전적으로 안전을 의존할 수 없다"고 당부했다.

미국에서는 테슬라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미시간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테슬라 자율주행차가 주차 중이던 경찰 순찰차를 들이받았다.

또 이달 초 남부 캘리포니아에서는 테슬라가 트럭을 들이받으면서 테슬라에 탑승한 30대 남성이 숨졌다.

교통 당국은 테슬라가 자율주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