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과 입원, 사망 막는 데 효과적"
영국 "인도발 감염자, 코로나19 백신 맞고 사망 막아"
인도, 일일 확진자 수 26만명에 달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미국에서 승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더힐 등 미국 언론이 보도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초기 연구를 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백신이 중증과 입원, 사망을 막는 데 최소한 부분적으로, 아마도 상당히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백신을 맞아야 하는 또 다른 매우 강력한 이유를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앞서 영국 보건 당국도 현재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이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에 97% 예방 효과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맷 행콕 영국 보건 장관은 "영국에서 인도발 변이에 감염된 환자는 모두 1313명으로 집계됐지만, 코로나19 백신을 두 번 모두 접종한 사람 중 사망한 경우는 없다"고 밝혔다.

인도에선 변이 바이러스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했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18일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6만3533명에 달했다. 일일 신규 사망자는 4329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 싱가포르를 포함해 약 40개국으로 퍼진 상황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가 전염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분류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