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시진핑, 중국내 원자력시설 기공식에 함께 화상 참석"

미국에 맞서는 중국과 러시아의 밀월 공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이 원자력 분야 협력도 가속화하고 있다.

타스 통신은 18일(현지시간) 중국 외교부를 인용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열리는 중국내 원자력 에너지 분야 협력 시설 기공식에 화상 연결로 함께 참석한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 시설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원자력은 러-중의 중요 협력 분야 가운데 하나다.

러시아는 중국 장쑤성 티안완(Tianwan) 원전에 4기(1~4호기)의 원자로를 건설했으며, 추가로 2기(7·8호기)를 건설할 예정이다.

러시아는 또 지난 2019년 중국 랴오닝성 쉬다프(Xudapu) 원전 3·4호기를 건설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중러는 지난 수년간 경제·외교·군사 분야 등에 걸쳐 유례없는 '찰떡 공조'를 과시해 왔다.

시 주석은 지난 2018년 6월 국가훈장 제도 설립 이래 처음으로 최고 권위의 '우의훈장'을 푸틴 대통령에게 수여하며 그를 "가장 존경하는 대국 지도자이자 절친한 친구"라고 불렀다.

2019년 중국이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일 때 중러는 무역·에너지·과학기술 등 여러 분야에 걸친 협력을 강화하며 미국 견제에 힘을 합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