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구 소련 시절 5월 기온마저 뛰어넘어
60년 만의 최고기록…올 여름 폭염 예상돼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 이상 고온 현상이 발생했다.

현지 기상 당국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각) 모스크바는 기온이 섭씨 영상 30.5도까지 올랐다. 모스크바의 5월 평균 기온은 영상 13도에 불과하다.

소련 시절인 지난 1958년 5월17일 역대 최고온 기록(영상 27.1도)을 경신하며 무려 60여년 만의 최고 온도를 기록했다.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지금까지 5월17일 자 최고 기온 기록은 1897년에 세워진 영상 31도다. 모스크바 시당국은 이상 고온 현상에 5등급 날씨 위험 경보 가운데 최악인 ‘적색’ 경보 바로 아래 등급인 ‘오렌지색’ 경보를 내리기도 했다.

때 이른 더위에 모스크바 시민들은 비키니 차림으로 강변에 앉아 일광욕을 즐기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였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