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4곳, 백악관에 서한 전달…"일본이 법적 책임지도록 압박해야"
미 위안부단체 "바이든, 한미정상회담 계기 역사적 정의 세워야"

미국의 위안부 관련 단체 4곳은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한국과 미국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역사적 정의를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CARE), 애틀랜타 위안부 메모리얼 태스크포스(ACWM), 위안부정의연대(CWJC), 워싱턴정신대문제대책위원회(WCCW)는 17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서한을 바이든 대통령 앞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CARE에 따르면 2007년 미국 의회의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했던 마이크 혼다 전 하원의원이 이 서한에 공동 서명을 했고,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인 애덤 시프(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이 지난 13일 백악관에 서한을 전달했다.

이들 단체는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바이든 대통령이 위안부를 위한 역사적 정의를 세우기를 요청한다"며 "일본 정부가 전시 위안부 제도에 대한 명백한 법적 책임을 지도록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을 압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공개적으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있고 일본 내각 관료들이 위안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은 더욱 용납할 수 없다"며 일본의 태도는 미일 동맹이 추구하는 가치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신뢰와 협력을 저해하는 일본의 역사적 부당함에 맞서 바이든 대통령과 위안부 피해자 중심의 포괄적인 해결책을 논의할 기회를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