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스와프' 추진 한국 포함 여부 주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말까지 최소 2000만회분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해외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미국이 해외에 지원할 백신은 당국의 사용승인을 받은 화이자와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얀센) 등 3종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결정이 미국이 국내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백신을 해외에 공유하는 첫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해외에 지원하는 백신의 총량은 8000만회분이 됐다. 앞서 미국은 아직 자국내 사용승인을 받지 않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회분을 안전성 검토가 끝나는 대로 해외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의 이런 움직임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공급난이 심화하는 가운데 이뤄진다. 미국은 잉여 백신이 수억회분에 이를 것으로 관측되면서 백신을 해외에 추가로 더 공급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압박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연설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는 대유행이 통제되기 전까지 미국이 결코 완전히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면서도 "미국이 사용을 승인한 백신 2000만 도스를 향후 6주 이내에 해외에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는 전 세계를 위한 백신의 무기고가 될 것"이라고 밝힌 뒤 중국과 러시아가 자국 생산 백신을 영향력 확대의 지렛대로 활용하려 한다면서 "우리는 다른 나라로부터 이익을 얻고자 우리 백신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이 전 세계의 전염병 대유행 퇴치를 위한 책임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이언츠 조정관은 백신의 해외 지원을 조정하기 위해 국가안보회의(NSC) 등의 기관과 협력할 예정이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은 이날 밝힌 추가 2000만 회분 백신을 어떤 방식으로 어떤 나라와 공유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공급 대상에 한국이 포함될지가 관심사다.

오는 21일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한국은 미국의 여분 백신을 미리 받은 뒤 나중에 갚는 '백신 스와프'를 추진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백신 공급이 수요를 앞지르기 시작하면서 이뤄진 조처라면서 어느 나라가 미국에서 공급받을지는 당장 명확하지는 않다고 전했다.

미국은 지금까지 450만 도스의 AZ 백신을 캐나다와 멕시코에 공급한 바 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