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보관가능 기간 변경 승인했다고 설명"

유럽의약품청(EMA)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2∼8℃에 31일간 보관해도 된다고 권고했다.

17일(현지시간) 일반 냉장 온도에서의 보관가능기간이 기존 5일에서 31일로 늘어남에 따라 화이자 백신의 유럽연합 내 유통이 용이하게 될 전망이다.

나아가 EMA는 이날 성명을 내고 개봉되지 않은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병을 초저온 수준에서 꺼내 2∼8℃에서 보관할 수 있는 기간을 5일에서 31일로 연장한다고 부연했다.

또 EMA는 화이자가 제출한 추가적 안정성 연구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이런 보관가능기간 변경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지난 2월 26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2주간 일반 냉동고 수준인 '영하 25에서 영하 15도 사이'에서 2주까지 보관·배송하는 것을 허용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