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지난해 MS 이사회에서 자진 사임한 배경에는 사내 성추문이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MS의 엔지니어 직원이 자신과 게이츠가 수년 간 혼외 성관계를 맺어왔다는 사실을 지난해 폭로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MS 이사회는 조사에 나섰으며 게이츠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 자진 사임했다. 게이츠는 이사로 재선임된지 3개월 만인 지난해 3월 자진 사임을 발표했다. WSJ는 당시 미투 운동 여파를 인식한 MS 이사회가 게이츠의 이사회 잔류를 부담스러워했다고도 전했다. 같은 날 게이츠는 벅셔해서웨이의 이사회에서도 사임했다.

MS 측은 게이츠가 2000년 사내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으려 시도했다는 제보를 2019년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게이츠의 대변인은 “20년 전에 끝난 사건”이라며 “지난해 자진 사임은 자선사업에 집중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게이츠와 그의 아내 멀린다는 이달 초 27년 간의 결혼생활을 끝내겠다고 발표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