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지원 받는 시아파 무장단체 밝혀…충돌 확산 우려
이라크 이슬람 무장단체 "이스라엘과 싸움 참여할 준비 돼 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무력 충돌이 격화하는 가운데 이라크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무장단체가 이스라엘 중심부를 타격할 준비가 돼 있다고 위협했다.

이슬람 시아파 무장단체 '하라카트 헤즈볼라 알누자바'(HHN)는 17일(현지시간) 이란 반관영 메흐르 통신과 인터뷰에서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팔레스타인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스르 알샴마리 알누자바 대변인은 "우리는 무기와 전문성을 가지고 팔레스타인을 지원할 것이며 그들의 싸움에 직접 참여할 준비도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합법적이고 도덕적인 의무"라면서 "우리는 불법 강탈자(이스라엘)의 중심부를 타격할 수 있는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크람 알카비가 이끄는 알누자바는 이라크 내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하시드 알사비·PMF)에 속해 있으며 이란으로부터 무기와 전술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누자바는 2019년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의해 테러단체로 지정됐다.

이스라엘과 미국에 적대적인 이슬람 무장 단체가 팔레스타인 지원을 공언하면서 중동 지역 무력 충돌이 확산할 우려를 낳고 있다.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무장 정파 하마스의 무력 충돌은 8일째 이어지고 있다.

양측 사망자 수도 200명을 넘어섰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충돌은 이슬람 금식성월인 라마단 기간에 진행되던 이슬람교도들의 종교행사와 유대인 정착촌을 둘러싼 갈등에서 비롯됐다.

하마스는 알아크사 사원에서 이스라엘 경찰이 철수할 것을 요구하면서 지난 10일 오후부터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포를 발사했으며 이스라엘군은 전투기를 동원해 가자지구를 공습했다.

이라크 이슬람 무장단체 "이스라엘과 싸움 참여할 준비 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