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얻은 것 자국의 이익 불과"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해양수산부가 국제해사기구, IMO에 협력을 요청한 것에 대해 중국이 지지의 뜻을 보였다.

17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해수부가 IMO에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의 협력 방안을 검토해 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한국의 행동을 지지한다"고 전했다.

나아가 일본이 주변국과 국제기구의 항의에도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일본이 일방적으로 잘못된 결정을 선포한 지 한 달이 넘었다"며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물론 일본 내부의 강한 반대에도 일본 정부는 들은 체 만 체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일본은 오염수로 전 세계 해양생태와 각국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며 "무책임하고 불투명한 결정으로 일본 정부가 얻은 것은 자국의 이익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앞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지난 14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IMO에 IAEA와의 협력 방안을 검토해 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한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