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철도회사 유니언퍼시픽의 화물 열차가 16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북부 도시 시블리 인근에서 탈선했다. 이 열차는 폭발물 제조에 쓰이는 화학물질인 질산암모늄을 운반 중이었다. 이 사고로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주민 8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날 탈선한 화물칸들이 불이 붙은 채 뒤엉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