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에 배송·결제·금융 결합으로 시너지 효과 노려

인도네시아의 최대 승차공유업체 고젝(Gojek)과 전자상거래업체 토코피디아(Tokopedia)가 합병해 '고투 그룹'(GoTo Group)이라는 지주사를 설립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인니 대표 스타트업 고젝-토코피디아 합병 'GoTo그룹' 설립

이날 두 회사는 유튜브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구글과 알리바바 그룹 홀딩 등 주주들의 지원을 받아 고투 그룹이라는 합작 지주사를 설립하기로 했다"며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고젝의 공동 최고경영자(CEO)인 안드레 소엘리스티요가 합작사 고투 그룹 CEO를, 토코피디아 대표 패트릭 카오가 고투의 대표를 맡는다.

고젝의 또 다른 CEO 케빈 알루위와 토코피디아의 CEO 윌리엄 타누위자야는 각자의 지위를 계속 유지한다.

아울러 소엘리스티요는 고페이를 포함한 결제·금융 서비스 '고투 파이낸스'를 이끈다.

고젝의 기업가치는 105억달러(11조7천억원) 수준, 토코피디아의 기업가치는 75억달러(8조3천억원) 정도로 평가된다.

두 회사는 합병 성사 후 인도네시아와 미국 증시에서 기업공개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니 대표 스타트업 고젝-토코피디아 합병 'GoTo그룹' 설립

고젝은 2010년 인도네시아에서 시작해 베트남·필리핀·태국·싱가포르 등 주변 국가로 진출했고, 투자금이 몰리면서 인도네시아의 첫 데카콘(Decacorn·기업가치 100억 달러) 기업으로 성장했다.

처음에는 승용차·오토바이 승차 공유서비스로 시작해 지금은 음식 배달, 택배, 온라인쇼핑에 이르기까지 앱 하나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 기반 경제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인도네시아의 알리바바로 불리는 토코피디아는 2009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1위 업체다.

이번 합병은 인도네시아에서 이뤄진 가장 큰 규모의 합병으로 꼽히며, 양사는 온라인 쇼핑에 배송, 결제, 금융서비스를 결합해 더 큰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젝과 토코피디아의 실제 이용자 수는 월 1억명에 이른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고투 그룹 CEO 안드레 소엘리스티요는 "고투 그룹이 인도네시아 국내총생산(GDP)의 2% 이상에 기여할 것이고, 더 많은 일자리와 수익 창출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청사진을 내놓았다.

인니 대표 스타트업 고젝-토코피디아 합병 'GoTo그룹' 설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