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4월 생산·소비·투자 등 주요 경제지표가 둔화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경제 기초가 아직 튼튼하지 못하다고 분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7일 중국의 4월 산업생산이 전년 동월 대비 9.8%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산업생산은 주요 기업들의 생산량 지표로 제조업 경기를 반영한다. 매 분기 발표되는 국내총생산(GDP)을 선행적으로 보여준다.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설문 예상치인 9.8%와 부합하는 수준이다. 하지만 1~2월 35.1%, 3월 14.1%에 비해선 계속 낮아지는 추세다. 중국은 매년 1~2월에는 춘제(설) 연휴를 고려해 주요 경제지표를 묶어서 내놓는다.

작년 1~2월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하면서 중국의 산업생산과 소매판매, 고정자산투자 등 3대 월간 경제지표가 1989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올해 초에는 기저효과까지 더해져 큰 폭으로 상승했다.

국가통계국은 4월 산업생산이 2019년과 비교하면 2년 동안 평균 6.8% 성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4월의 증가율인 5.4%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내수 경기를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4월에 전년 동월 대비 17.7% 늘어났다. 이 역시 1~2월 33.8%, 3월 34.2%보다 둔화됐으며 시장 예상치인 24.9%도 크게 밑돌았다. 두 해 평균 증가율은 4.3%로 집계됐다. 중국이 국내 대순환, 국제 순환이라는 '쌍순환' 경제를 내걸고 내수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제시했지만 여전히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기업들의 경기 전망을 가늠할 수 있는 고정자산투자는 올 4월까지 누적 19.9% 증가해 1~3월 25.6%보다 내려갔다. 시장 예측치 19.0%보다는 소폭 높았다.

국가통계국은 "중국의 경제회복 기초가 아직 견고하지 않다"면서 "발전 과정에서 새로운 상황과 문제가 생기고 있다"고 우려했다. 글로벌 코로나19 재확산, 세계 경제회복의 지역별 격차 등도 위험 요인으로 지적했다. 푸링휘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국제 상품 가격 상승으로 원자재를 주로 쓰는 기업들에게 압박이 가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앞서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은 지난달 말 시진핑 국가주석 주재로 연 회의에서 현재의 경제회복이 불균형 상태라고 지적하며 "내수 회복을 촉진하고 제조업과 민간투자도 가능한 한 빨리 회복하도록 장려하겠다"고 강조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