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 "인도발 변이, 비접종자에 산불처럼 확산 우려"

현재 개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인도발 변이에 대해 97%의 예방효과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기존 백신으로 인도발 코로나 변이 97% 예방"

영국 보건 당국은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 변이에 감염돼 입원한 환자 중 대다수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경우라며 백신을 맞아달라고 당부했다.

맷 행콕 보건 장관은 "볼턴 병원에 입원한 18명 중 백신을 접종한 환자는 1명에 불과하다"라며 "다른 사람들은 백신 접종 대상인데도 맞지 않았다"라고 말했다고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행콕 장관은 "영국에 인도발 변이에 감염된 환자는 모두 1천313명으로 집계됐다"라며 "그러나 코로나19 백신을 두 번 모두 접종한 사람 중 사망한 경우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인도발 변이가 백신 비접종자를 중심으로 산불처럼 번질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기존 백신으로 인도발 코로나 변이 97% 예방"

인도에서 의료진 3천235명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결과 85명이 감염 증상을 보였으며, 이 중 2명만 입원했다고 영국 정부는 설명했다.

이는 인도 델리의 인드라파스타 아폴로 병원에서 이뤄진 조사로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에 이르거나 중환자실에 입원한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누팜 시발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백신 접종군에서 97.38%의 효과를 나타냈으며, 0.06%만 입원해 백신의 효능이 증명됐다"라고 강조했다.

영국에서는 인도발 변이가 주종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백신 접종 거부율이 20%에 달하는 한 지역에서는 코로나19 감염률이 3배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고 정부가 밝혔다.

옥스퍼드대 존 벨 경은 타임스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변이가 백신 효과를 약간 떨어뜨리기는 한다"라며 "그러나 그리 크지 않기 때문에 백신 효과는 희망적이다"라고 말했다.

지난주 영국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조언하는 비상사태 과학자문그룹(SAGE)은 인도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력이 영국 켄트지역에서 발견된 변이 보다 50% 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50대 이상의 백신 접종 간격을 현행 12주에서 8주로 좁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