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라소 축구협회 "히딩크 감독의 빠른 회복 기원"
히딩크 감독/사진=연합뉴스

히딩크 감독/사진=연합뉴스

거스 히딩크 퀴라소(75) 축구 대표팀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일간지 더 텔레흐라프에 따르면 "히딩크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

히딩크 감독이 코로나19 감염으로 대표팀 지휘봉을 잠시 내려놓았다. 이에 파트릭 클라위버르트 FC바르셀로나 아카데미 디렉터가 히딩크 감독의 부탁을 받고 대신 임시 감독직을 수행한다.

퀴라소 축구 대표팀은 현재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행 티켓 확보에 도전 중이다. 카타르 월드컵 북중미-카리브해 1차 예선 C조에서 2연승을 한 후 선두로 올라선 상태다.

퀴라소는 현재는 2차 예선 진출을 노리고 있다. 퀴라소는 한국시간으로 내달 6일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1차 예선 3차전을 앞두고 있다.

이에 대해 퀴라소 축구협회는 성명을 통해 "히딩크 감독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며 "대표팀을 맡아준 클라위버르트 감독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