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도안 "전 세계가 침묵해도 이스라엘 용납 않을 것"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공격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집권 정의개발당(AKP) 행사에서 전 세계가 침묵하더라도 터키는 이스라엘의 박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스라엘의 유혈사태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거나 침묵하는 사람들은 언젠가 자신의 차례가 될 것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유엔 총회의 결정에 따라 예루살렘의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7일 동예루살렘의 알아크사 모스크에서 팔레스타인 주민과 이스라엘 경찰 간 충돌이 촉발한 양측의 대립은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무장 정파 하마스 간 무력 충돌로 격화했다.

하마스는 10일 오후부터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포를 발사했으며, 이스라엘도 전투기를 동원해 가자지구를 공습하는 등 대대적인 보복에 나섰다.

가자지구 보건당국은 지금까지 115명의 사망자와 600여 명의 부상자가 나왔다고 밝혔으며, 이스라엘에서도 6세 소년을 비롯해 지금까지 7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상자는 200여 명이다.

에르도안 "전 세계가 침묵해도 이스라엘 용납 않을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