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따른 경제위기 고려한 듯…'포퓰리즘' 비판도
알고보니 부동산 재벌…국내·외 건물 10채·토지 6곳 보유
이탈리아 총리 "재임 중 급여 전부 포기" 서약…연 1억원 이상(종합)

마리오 드라기(73) 이탈리아 총리가 재임 기간 급여를 일절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3일(현지시간)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드라기 총리는 지난 5일 재임 중 지급되는 급여를 포기한다는 내용의 서약서를 제출했다.

이 서약서는 정부가 지난 12일 웹사이트에 공개한 공직자 재산 현황 자료에 포함돼 있다.

이탈리아 총리의 급여는 월 6천700 유로(약 916만 원), 연 8만 유로(약 1억945만 원)이며, 각종 수당을 합하면 연 10만 유로(약 1억3천681만 원)를 훌쩍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드라기 총리의 급여 포기 선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와 국민적 고통을 고려한 것이라는 해석과 함께 '포퓰리즘적 시도'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탈리아 총리가 재임 기간 급여 전부를 포기한 것은 전례가 드문 일이다.

파올로 젠틸로니(2016∼2018년) 전 총리와 엔리코 레타(2013∼2014년) 전 총리는 의원직을 겸직한 상황이어서 규정에 따라 총리 급여를 받지 못했다.

또 마리오 몬티(2011∼2013년) 전 총리는 재임 중 종신 상원의원으로 지명된 이후에야 총리 급여를 포기했다.

드라기 총리 전임인 주세페 콘테 총리의 경우 재임 기간 자진해 전체 급여의 80%만 지급받았다.

연간 9만 유로(약 1억2천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탈리아 총리 "재임 중 급여 전부 포기" 서약…연 1억원 이상(종합)

정치권 일각에서는 자신의 재산 보유와 관련해 제기될 수 있는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 현황을 보면 드라기 총리는 국내·외에 건물 10채를 단독 또는 공동으로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채는 영국 런던에 소재한 것이다.

이탈리아 내 6곳의 토지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유한 부동산의 평가액이나 면적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작년(회계연도 기준 2019년) 총수입은 58만1천665유로(현재 환율로 약 7억9천582만 원)였다.

세금을 제외하면 33만8천 유로(약 4억6천여 만원) 정도가 순수입으로 추정된다.

전체 연 수입 가운데 80%가 넘는 49만 유로(약 6억7천만원)는 이탈리아 재무부와 중앙은행 등에서 공직 생활을 한 데 따른 국가 연금이라는 로이터 통신 보도도 있다.

자동차나 보트, 전용기 등은 재산 신고상에 나타나지 않았다.

이탈리아는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상·하원의원을 포함한 고위 공직자 재산 신고를 법으로 의무화하고 있다.

드라기 총리는 이탈리아 재무부 고위 관리와 이탈리아 중앙은행 총재, 세계은행 집행 이사, 골드만삭스 부회장 등을 거쳐 2011∼2019년 8년간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를 지냈다.

올해 초 연립정부 내 갈등 속에 콘테 총리가 이끌던 내각이 붕괴하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 소방수로 투입돼 지난 2월 13일 총리직에 공식 취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