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첫 공급의사 표명

해리스 부통령 "필요성에 공감"
한미정상회담서 최종결론 날 듯
美상원 '文방미 환영' 결의안 발의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 문제를 우선순위에 올려놓고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미 정부가 간접적이나마 한국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공급 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 때 최종 결론이 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3일(현지시간) 한인 2세 출신인 앤디 김 하원의원 측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은 지난 11일 백악관에서 열린 김 의원과의 면담에서 백신 공급 문제와 관련, “한국을 우선순위에 두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해리스 부통령과 같은 민주당 소속이며, 뉴저지주를 지역구로 두고 있다.

해리스 부통령은 ‘아시아에서 중요한 동맹인 한국에 백신을 지원해야 한다’는 김 의원 요청에 “지금까지 한국에 대한 지원 계획이 없었지만 지원 필요성엔 공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 간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의 방미 전에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논의하겠다”고도 했다.

해리스 부통령의 발언에 따라 미국 정부의 한국에 대한 백신 공급 논의가 구체적으로 추진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로 양국의 백신 파트너십 구축이 꼽히고 있는 만큼 단순히 김 의원에 대한 립서비스에 그치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김 의원은 미 민주당의 뉴욕주 광역대의원인 김민선 한인이민사박물관장(전 뉴욕한인회장) 주선으로 해리스 부통령을 면담했다. 앞서 김 관장은 바이든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톰 스워지 및 캐럴린 멀로니 하원의원과 접촉했고, 이들이 동맹국인 한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서한을 백악관에 보내도록 조율했다.

김 관장은 “김 의원은 2019년 하원의원이 되기 전 국무부(안보 담당)에서 일할 당시 바이든 대통령뿐만 아니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도 친분을 쌓았다”며 “한국에 백신 지원이 시급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총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간 우호적인 분위기도 무르익고 있다. 미 상원은 이날 문 대통령의 방미를 환영하는 초당적 결의안을 발의했다. 밥 메넨데스 상원 외교위원장(민주당)과 짐 리시 외교위 공화당 간사, 에드워드 마키(민주)·밋 롬니(공화) 의원은 결의안에서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이를 넘어선 평화와 안보, 번영을 지키기 위해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인식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미 동맹을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축(linchpin)’이라고 규정한 뒤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동적인 양자 동맹의 하나라고 평가했다. 이번 결의안에는 의료·과학·백신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 지속과 확대를 약속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