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펀드에 자금력 집중
스타트업 500곳에 투자
"70세 전에 후계자 양성"
손정의 "대규모 M&A 손뗄 것"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사진)이 앞으로 초대형 인수합병(M&A)을 통해 회사의 규모를 키우는 대신 스타트업 투자를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은 (다른 회사를 인수하는 방안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자금력을 비전펀드에 집중해 투자 대상을 400곳, 500곳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과 소프트뱅크그룹은 지금까지 보다폰 일본법인(현 소프트뱅크), 미국 3위 이동통신업체 스프린트넥스텔,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회사 ARM 등 대형 기업과의 M&A를 통해 성장해왔다. 앞으로는 이 같은 대규모 M&A보다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공언한 것이다. 손 회장은 투자 전략을 바꾸는 이유를 “M&A는 효율이 나쁘기 때문”이라고 했다.

손 회장은 인공지능(AI) 등 정보기술(IT) 기업 여러 곳을 사들여 하나의 선단으로 운영하는 ‘무리 전략’을 내세웠다. 그는 “정보혁명 한 방향만 추구하는 무리(기업 집단)를 구성할 것”이라며 “이들 기업의 경영진과 지혜를 모아 수립한 전략은 일반 투자회사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말까지 소프트뱅크그룹은 세계 최대 벤처캐피털(VC)인 비전펀드 1~2호를 통해 224개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이 가운데 14곳은 상장(IPO)이나 지분 매각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했다. 덕분에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일본 기업 사상 최대인 4조9879억엔(약 51조500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손 회장은 “올해는 (투자금을 회수하는 기업이) 수십 곳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AI 등 IT 스타트업의 가치가 거품 수준으로 고평가됐다는 우려도 있다. 이에 대해 손 회장은 “20~30% 정도의 주가 변동은 항상 있는 일이고 소프트뱅크그룹의 순익이 분기에 1조엔씩 늘었다 줄었다 하는 것도 당연하다”며 “상장사로 성장하는 회사를 늘려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올해 63세인 손 회장은 “일흔 살 이전까지는 후계자 후보를 추릴 것”이라면서도 “의욕이 있는 한 70세, 80세까지도 ‘회장’ 같은 직함을 유지하는 형태로 경영에 관여하고 싶다”고 했다. 후계자는 “비전을 공유할 수 있고 기술에 관심이 많으면서 금융도 이해하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