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전투기 160대로 지하터널 등 맹폭…가자 접경서도 500여발 포격
하마스, 사거리 긴 로켓포에 '자살 드론' 동원
아랍계-유대인 폭력사태 격화…'反네타냐후 블록' 연정 논의 급제동
"무거운 대가"vs"가혹한 교훈"…충돌 닷새째 이-팔 전면전 태세

무력 충돌 닷새째를 맞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한 치의 물러섬 없이 확전 의지를 밝혔다.

14일(이하 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아침 성명을 통해 "하마스로부터 무거운 대가를 뽑아내겠다고 했다.

우리는 강력한 힘으로 그 일을 하고 있고 필요할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 12일 러시아 외무부를 통해 접수된 하마스 측의 휴전 제안을 거절했고, 이어 안보관계 장관회의는 가자지구에 대한 공세 강화를 승인했다.

"무거운 대가"vs"가혹한 교훈"…충돌 닷새째 이-팔 전면전 태세

이에 따라 그동안 하마스의 로켓 공세에 맞서 전투기를 동원한 정밀 폭격으로 대응해왔던 이스라엘은 전날 가자 접경지에서 지상군 기갑부대 등을 통한 포격전을 시작했다.

또 7천여 명의 예비군을 동원해 후방 임무를 맡기는 한편, 현역 부대를 가자 전선에 집결시켜 본격적인 침투 작전에 대비하고 있다.

다만, 아직 이스라엘 지상군의 가자지구 침투 작전 논의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군은 또 전날 밤 동시 출격 전투기 수를 160대로 늘려 하마스가 구축한 지하 터널 등 가자지구 북부의 150여 개 목표물을 향해 40여 분간 무려 450발의 미사일을 퍼부었다.

가자 접경에 배치된 병력도 500여 발의 야포 등을 하마스 표적을 겨냥해 쏘았다.

"무거운 대가"vs"가혹한 교훈"…충돌 닷새째 이-팔 전면전 태세

나흘간 2천여 발의 로켓포탄을 이스라엘에 쏟아부은 하마스도 사거리가 긴 로켓포로 텔아비브 등 이스라엘 중부를 타격한 데 이어 폭발물이 탑재된 이른바 '자살 폭발 드론'을 전력에 추가하면서 대응하고 있다.

이날도 새벽부터 지중해변 도시 아쉬도드, 남부 아슈켈론, 스데로트 등에 경보가 울렸다.

하마스 군사 조직 대변인은 "지상에서 급습을 계속한다면 이스라엘군에 가혹한 교훈을 주겠다"고 응전을 다짐했다.

가자지구 보건당국은 지금까지 115명의 사망자와 600여 명의 부상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사망자 중에는 27명의 아동과 11명의 여성이 포함됐다.

이스라엘에서도 6세 소년을 비롯해 지금까지 7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상자는 200여 명이다.

"무거운 대가"vs"가혹한 교훈"…충돌 닷새째 이-팔 전면전 태세

"무거운 대가"vs"가혹한 교훈"…충돌 닷새째 이-팔 전면전 태세

이런 가운데 아랍계 이스라엘인들과 유대인 간 유혈 충돌 및 소요사태도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다.

특히 텔아비브 남쪽의 로드(Lod)에서는 당국의 비상사태 선포와 대규모 경찰병력 배치에도 나흘째 아랍계와 유대계 간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또 인근 자파에서는 이스라엘 군인이 아랍계 주민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해 입원하는 사례도 있었다.

아랍계와 유대인이 섞여 사는 도시를 중심으로 충돌이 확산하자 베니 간츠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분리 장벽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막던 국경경비대 10개 중대를 이들 도시에 긴급 배치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소요사태에 가담한 아랍계 수백 명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거운 대가"vs"가혹한 교훈"…충돌 닷새째 이-팔 전면전 태세

아랍계와 유대인 간 충돌은 이스라엘의 정치에도 큰 파장을 일으켰다.

'반(反)네타냐후 블록'의 정파를 초월한 연정 구성 논의가 급거 중단된 것이다.

반네타냐후 블록의 중심인 중도·좌파 정당과 연정 논의를 진행해온 극우 정당 야미나의 나프탈리 베네트 대표가 전격적으로 협상 중단을 선언했다.

또 연정 논의에 참여했던 아랍계 정당도 하마스와 전투가 계속되는 한 연정에 참여할 수 없다고 못을 박았다.

"무거운 대가"vs"가혹한 교훈"…충돌 닷새째 이-팔 전면전 태세

이에 따라 지난 3월 총선 이후 연정 구성에 실패하면서 재집권 실패로 향하던 네타냐후 총리에게 기사회생의 기회가 생길지 주목된다.

한편, 전날 레바논에서 이스라엘 북부를 향해 3발의 로켓포가 발사됐으나 이에 따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로켓포는 레바논 내 팔레스타인 조직이 하마스와의 연대의 의미로 쏜 것으로, 무장 조직 헤즈볼라와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