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일본 항공업계에서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과 같은 업계 재편이 시작됐다.

요미우리신문은 저가 항공사인 에어두와 솔라시드에어가 내년 가을까지 경영을 통합할 계획이라고 14일 보도했다. 일종의 지주회사를 만들고 에어두와 솔라시드에어가 자회사로 편입되는 구조가 유력하게 검토된다.

단일 지주사 체제에서 두 항공사는 연료와 자재를 공동 조달하고, 인력과 조직을 통합해 비용을 절감할 계획이다.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일본 항공업계가 경영통합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에어두는 홋카이도와 도쿄 노선, 솔라시드에어는 규슈와 도쿄 노선을 주력으로 운항하는 저가항공사다. 2002년과 2015년 재무구조가 악화돼 정책 금융회사의 지원을 받았다.

그 결과 에어두와 솔라시드에어 모두 일본정책투자은행을 최대주주로 두고 있다.

일본 항공업계는 두 회사의 노선이 중복되지 않기 때문에 통합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어두와 솔라시드에어는 각각 14기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임직원수는 1008명과 882명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에어두의 지난해 이용자수는 57만명으로 전년보다 72% 줄었다. 솔라시드는 65만명으로 64% 감소했다.

올해 업황도 불투명하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3번째 긴급사태를 선포했는데도 1일 확진자가 연일 7000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어서다.

여객수요가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데는 더욱 오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이 때문에 일본정책투자은행은 두 회사에 각각 수십억엔(약 수백억원)씩 신규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