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3조원대 벌금을 1분기(1~3월) 실적에 반영하면서 2014년 뉴욕증시 상장 이후 처음으로 분기 기준 적자를 냈다.

알리바바는 1분기에 매출 전년 동기 대비 64% 늘어난 1873억위안(약 32조8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하지만 영업손실은 76억위안(약 1조3400억원)에 달했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반독점법 위반으로 부과한 182억위안의 벌금을 1분기 실적에 반영해 적자로 전환했다. 다만 이런 1회성 요인을 빼면 전년 동기 대비 48% 늘어난 105억위안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핵심 사업인 전자상거래 매출은 1613억위안으로 72% 증가했다. 하지만 신성장동력인 클라우드부문의 매출은 168억위안으로, 성장률이 작년 1분기 58%에서 이번에는 37%로 떨어졌다. 2016년 이후 가장 낮은 성장세다.

3월결산법인인 알리바바는 이날 2021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연간 실적도 내놨다. 매출은 7172억위안으로 전년 대비 41% 늘었고 영업이익은 896억위안으로 2% 감소했다.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는 "벌금 덕분에 우리의 사회적 관계와 책임을 다시 한 번 점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2022회계연도 매출 전망치를 2021회계연도보다 30%가량 늘어난 9300억위안으로 제시했다.

알리바바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타오바오와 티몰 등의 중국 내 사용자는 3월말 기준 8억1100만명으로 1년 전보다 8500만명 늘어났다. 회원수 기준 2위인 핀둬둬(7억8800만명)를 2300만명 차이로 앞섰다. 해외 이용자는 2억4000만명으로, 전체 알리바바 고객 수가 처음으로 10억명을 넘어섰다.

1회성 요인을 제외한 실적이 호전됐지만 알리바바의 주가는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 작년 10월 고점 당시 300달러를 넘었던 알리바바는 최근 200달러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다. 마윈 창업자가 지난해 10월 상하이 금융포럼에서 당국의 보수적 감독 정책을 비판한 이후 핵심 계열사인 앤트그룹의 상장이 중단되는 등 당국의 집중적인 견제를 받고 있다. 중국 정부가 알리바바와 같은 플랫폼 기업들에 대한 독점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도 우려를 키우고 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